진료정보

전화 문의 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2-3482-8875
  • Fax. 새마을금고2층
  • 월화수금 10:00 ~ 7:00
  • 2:00 ~ 7:00
  • 10:00 ~ 2:20
  • 점심시간 1:00 ~ 2:00

월금 - 관리실 마감 7:50
화수목 - 관리실 마감 7:30
토 - 관리실 마감 2:30

건강칼럼

제목
“서울마저 뚫렸다”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빈대...‘이렇게’ 대응해야
최근 유럽 주요 도시에서 기승을 부린 빈대가 국내 전국 곳곳에서 출몰하고 있다. 인천 찜질방에 이어 대구 사립대 기숙사에서 발견된 빈대가 최근에는 서울 지역에서도 발견되고 있다. 빈대는 흡혈 없이도 100일가량 생존할 정도로 생명력이 길어, 서울지역 25개 자치구 중 절반이 넘는 곳에서 빈대 방역에 나섰다.



 빈대는 침대나 매트리스에서 자주 발견된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



감염병 옮기지는 않지만 한 번 생기면 쉽게 사라지지 않아국내에서 이미 퇴치된 것으로 알려졌던 빈대가 다시 출몰한 이유로 국가 간 교역, 여행, 이민 증가 등이 꼽힌다. 또한 빈대가 강력한 살충제에 내성이 생기고 빈대의 천적인 바퀴벌레 개체 수가 줄어든 점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와 같은 이유로 빈대가 전국적으로 확산되자 질병관리청은 지난 31일 관계 부처와 회의를 열어 공동 숙박시설 등에 대한 빈대 관리 및 방제 방안을 공유하고 빈대가 확산하지 않도록 관리 강화를 요청했다. 빈대는 일본뇌염모기처럼 사람에게 감염병을 옮기지 않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관리 대상 해충은 아니다. 그러나 흡혈로 수면을 방해하고, 고열과 빈혈을 일으킬 수 있으며, 피부 가려움증을 유발하여 해충으로 분류한다. 또한 한 번 생긴 빈대 서식지는 쉽게 사라지지 않으며, 전파력도 강하기 때문에 빈대에 대해 제대로 알고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빈대는 따뜻한 실내 환경에서 왕성하게 서식한다. 특히 집안 소파나 침대에 살면서 밤에 사람의 피를 빨아먹고 다시 숨어 사는 경향이 있다. 보통 이불을 덮거나 옷을 입어도 노출되는 부위인 팔, 다리, 얼굴, 목 등을 문다. 혈관을 잘 찾지 못해 2~2곳을 연달아 물어서 원형이나 일렬로 물린 자국이 피부에 남는다. 침대나 매트리스에서 많이 발견, 소독 철저히 해야빈대는 생각보다 발견하기 힘든데,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빈대는 주로 야간에 자는 사람을 흡혈하기 때문에 침대나 매트리스에서 많이 발견된다. 따라서 빈대를 잡고 싶다면 캄캄한 방에 조용히 들어가 갑자기 손전등을 비추면 된다. 빈대가 어두운 곳으로 숨기 위해 움직이는데, 이때 빈대를 찾아내는 게 효과적이다. 다만 매트리스에 깊이 숨어 있는 빈대를 직접 확인하기는 쉽지 않다. 대신 빈대의 부산물이나 배설물 등 흔적을 찾아서 빈대가 있는지 알아낼 수 있다. 보통 적갈색의 빈대 배설물이나 탈피 허물 등이 매트리스 커버 등에 붙어 있다. 곰팡이 냄새나 노린내를 풍기기도 한다.빈대를 발견했다면 그 지점을 중심으로 물리적·화학적 방제를 함께해야 효과적이다. 스팀 고열을 서식 장소에 분사하고 진공청소기로 빈대에 오염된 모든 장소를 청소한 후 의류나 커튼은 건조기로 소독해야 한다. 청소기 흡입력을 이용하여 오염된 장소 주변의 빈대 알, 성충 등을 제거해야 한다.동시에 환경부가 허가한 살충제를 사람 피부가 직접 닿지 않는 곳에 뿌린다. 알이 부화하는 시기를 고려해 7~14일 후에 서식지 주변을 다시 확인한 후 추가 방제 여부를 결정한다. 이와 같은 방제 절차를 거치지 않으면 빈대가 새로운 장소로 확산할 위험이 있다. 특히 빈대는 국외에서 유입될 가능성이 큰 만큼 공동·숙박업소를 방문했을 때 빈대를 옮겨오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방바닥이나 침대에 짐을 보관하는 일은 피하고, 빈대에 노출된 여행용품은 밀봉하거나 건조기로 처리하는 등 소독이 필요하다.

다음글
2030 탈모환자 쑥↑…‘정수리 탈모’ 치료와 진단은 빠를수록 좋아 [인터뷰]
이전글
눈 주위에 나는 좁쌀 병변...한관종일까? 비립종일까? [페이스+Talk]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