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정보

전화 문의 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2-3482-8875
  • Fax. 미샤건물2층
  • 월,금 10:00 ~ 8:00
  • 화,수 10:00 ~ 7:30
  • 2:00 ~ 7:30
  • 토요일 10:00 ~ 3:00
  • 점심시간 1:00 ~ 2:00

목요일은 오후 2시부터입니다.
접수마감은 30분전까지 입니다.
감사합니다^^

건강칼럼

제목
술·담배 모두 ‘뇌 노화 촉진’
같은 또래보다 기억이 가물가물하는 등 인지능력이 떨어진다면 ‘음주’와 ‘흡연’ 습관을 점검해보는 것이 좋겠다. 최근 음주와 흡연이 뇌 노화를 촉진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대학 의대 Arthur W. Toga 교수 연구팀은 45.2~80.7세의 17,308명을 대상으로 음주와 흡연 습관을 조사한 뒤 이들의 뇌 MRI 영상 검사 결과를 분석했다.

뇌 노화를 촉진하는 음주와 흡연

연구팀은 연구 참가자의 뇌 MRI 영상을 컴퓨터에 기계학습(machine learning)을 시킨 다음 이들의 뇌 나이와 실제 나이를 비교했다.

그 결과 음주의 경우 하루 알코올 섭취량이 1g 증가할 때마다 뇌는 0.02년(7.5일) 더 빨리 늙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토대로 매일 또는 거의 매일 술을 마시는 사람은 금주하는 사람에 비해 뇌의 나이가 0.4년(5개월) 더 노화한 것으로 분석했다.

흡연량이 1갑년(pack-year) 증가할 때마다 뇌 나이는 0.03년(11일) 더 빨리 늙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음주 습관보다 더 나쁜 결과이다.

이처럼 음주와 흡연이 잦은 사람은 뇌 MRI 영상에서 뇌의 회색질(grey matter)과 백질(white matter) 그리고 뇌 용적(brain volume)이 나이에 비해 현저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 특정 생활 습관은 뇌 영역의 위축과 관련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대표적인 나쁜 생활 습관이 바로 음주와 흡연이다. 특히 알코올 사용 장애가 있는 경우 내측 전두엽과 안와 전두엽 피질에서 회백질과 백질 영역이 감소해 노화가 가속화되는 것으로 알려진다. 회백질 위축은 나이 들면서 자연스럽게 진행되며 인지기능 저하와 관련된다. 백질은 뇌에서 신경섬유가 모여 있는 부분으로 제기능을 하지 못하면 기억과 생각 등을 매칭하지 못해 뇌 관련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음주와 흡연이 뇌 노화를 촉진한다는 환경적 요인임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 호에 “Association of relative brain age with tobacco smoking, alcohol consumption, and genetic variants”라는 제목으로 발표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땀 많이 흘리면 뇌졸중·심장질환 위험 증가 (연구)
이전글
과일과 채소 더 먹어도 ‘암 예방 효과’ 없다?
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