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료정보

전화 문의 안내

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
있습니다.

  • 02-3482-8875
  • Fax. 미샤건물2층
  • 월,금 10:00 ~ 8:00
  • 화,수 10:00 ~ 7:30
  • 2:00 ~ 7:30
  • 토요일 10:00 ~ 3:00
  • 점심시간 1:00 ~ 2:00

목요일은 오후 2시부터입니다.
접수 마감은 30분전까지입니다.
감사합니다^^

건강칼럼

제목
소주 반병을 1잔으로 줄이면 나타나는 효과
하루에 소주를 5잔 이상 마시는 '고위험 음주자'가 음주량을 1잔 정도로 줄이면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39%가량 감소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박상민 교수, 최슬기 연구원)은 총 2회에 걸쳐 건강검진을 받은 평균나이 52세의 도시 거주자 41,368명(남 13,832명, 여 27,536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소주

그 결과, 첫 번째 건강검진 당시 음주량이 하루 소주 1잔 이내였던 저위험 음주자가 두 번째 건강검진 때 하루 소주 5잔 이상을 마시는 고위험 음주자가 된 경우 대사증후군 발생위험도는 저위험 음주를 유지한 사람보다 45% 높았다.

반면, 하루 음주량이 소주 5잔을 넘는 고위험 음주자가 1잔 이내의 저위험 음주자가 된 경우에는 고위험 음주를 지속한 사람보다 허리둘레가 줄어들고, 공복혈당과 혈압, 콜레스테롤 수치가 개선되는 등 대사증후군 발생위험도가 39% 낮았다.

보통 알코올 농도 18도를 기준으로 한 소주 1병의 총 알코올은 51.84g으로, 소주잔 기준으로 5∼7잔 정도에 해당한다. 술의 종류와 알코올 해독 능력이 다양해 저위험 음주 기준을 일률적으로 정하긴 어렵지만 대개 우리나라의 경우 일반적으로 하루에 소주 1잔 이내를 마시는 것을 저위험 음주로 보고 있다.

연구팀은 "저위험 음주자였다가 알코올 섭취량이 증가하면 대사증후군 위험도도 높아진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상민 교수는 "과도한 음주는 혈압과 중성지방 수치를 높이고, 복부비만을 자극해 대사증후군 발생위험도 그만큼 커진다"면서 "알코올 섭취량을 조금만 줄여도 대사증후군 예방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만큼 평소 적절한 음주 습관을 지니려고 노력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대사증후군은 복부비만, 고혈당, 고혈압, 고중성지방혈증, 낮은 고밀도 콜레스테롤혈증 중 3가지 이상을 동시에 가진 상태로, 당뇨병과 심뇌혈관질환은 물론 사망 위험이 높아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 특히 음주는 대사증후군의 위험을 높이는 주요 위험요인으로 꼽힌다.

이 연구 결과는 대한당뇨병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Diabetes & Metabolism Journal' 최근호에 발표됐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동남아 유행 뎅기열 모기, 국내서 첫 발견
이전글
심장 다시 뛰게 한다, 심장 만능줄기세포 유전자 확인
리스트